김단비 품은 우리은행의 고민, 보호선수 누굴 묶나?

리그 최정상급 스코어러로 꼽히는 김단비(32)를 품에 안은 아산 우리은행의 고민이 시작됐다. 보호선수를 둘러싼 치열한 눈치싸움이다.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평가받던 김단…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확인하러 가기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