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코치→감독 KGC 각별한 김상식 감독 “좋았던 점 지키고 내 색깔 입힌다”

남자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 사령탑에 오른 김상식 감독(54)은 팀 역사의 산증인이나 다름없다. KGC의 전신인 SBS 시절 선수와 코치로 활약했다. 구단이 KT&G로…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확인하러 가기


인기 기사 글